[정보] 가상화폐 KYC, 화이트리스트의 뜻과 그 위험도는 ?


KYC whitelist 화이트리스트 ICO



ICO (프리세일, 퍼블릭세일 등 포함) 참여시 KYC를 인증해야 하는 곳이 많아졌습니다. 화이트리스트(Whitelist)를 접수하고 KYC를 진행하면서 사실 이것을 왜하는가에 대해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많기때문에 오늘은 쉽고 간단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KYC란 무엇인가?



KYC (Know your coustomer)

= 고객의 신원을 검증하는 인증 절차


자금거래 관련 비즈니스를 진행하는 기업들은 고객의 신분을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합니다. 예를들어 신분도용, 차명사용, 돈세탁, 테러자금 등 어떤 고객이 이곳에 참여하는지 알아야하기 때문입니다.


특히나 가상화폐 ICO의 경우 일부 ICO 참여 제한 국가(중국,미국 등)가 있기 때문에 참여자의 확실한 국적과 신원파악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직접 신분증을 가지고 대면하여 확인하기 어려우니 신분증을 들고 본인의 얼굴이 나오게 사진을 찍어 인증하는 것이죠.


좀더 까다로운 ICO의 경우 거주지 증명을 위해 영문 등본이나 은행 잔고 증명서를 제출하라고 하기도 합니다.


모든 ICO가 이러한 절차를 거치는 것은 아니지만 거래의 투명성과 정부에서 거래고객에 대한 정보를 요구할 수 있기 때문에 대부분 시행하는 추세입니다.

KYC를 접수하게되면 짧게는 2~3일, 길게는 일주일간의 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참여 마감 전까지 미리 등록해두는 것이 좋습니다.


ICO에 대해 모르신다면 아래 링크를 참조하시면 좋습니다.




내 신분증을 보내줘도 괜찮은 것일까?


저도 과거 ICO를 참여하면서 KYC를 진행할때 영 꺼림직하게 느껴졌던 부분이었습니다. 물론 기업의 입장에서도 고객정보를 알아야하고 투명한 거래를 위함이지만 혹여나 내 개인정보가 유출을 당하진 않을까 걱정이 많이 될 수 밖에 없는 부분입니다.


가입한 웹사이트에 주민번호 혹은 휴대폰번호 하나만 누출이되어도 굉장히 짜증나는 일이었는데, KYC에서는 여권 또는 주민등록증의 사본을 요구하니 충분히 우려가 되는 부분입니다. 다행히 아직까진 유출 사례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첫째로 100% 안심할 수 없다는 점은 아셔야합니다. 안전한 ICO라고 해도 어느 웹사이트나 해킹의 위험은 피할수 없습니다. 

둘째로 가상화폐 시장에는 사기 ICO가 정말 많습니다. 범죄자가 신분증만 수집하려고 공개 ICO를 진행해도 참여하려는 사람이 많을거라 생각합니다.


KYC를 통해 ICO를 접수하는 곳은 반드시 믿을 수 있는 곳인가 확인을 하시고 진행하시기 바랍니다. 물론 사본만 가지고 범죄를 저지르지는 못하겠지만 개인정보 유출로 차후 얻게될 피해를 생각하면 유심하시고 또 유심하시는게 좋습니다.




화이트리스트 (Whitelist)란 무엇인가?


화이트리스트는 ICO에 참여자의 명단을 작성하는 것으로 일반적으로 참여의사와 투자금 등을 사전 파악을 하기위해 진행합니다.

보통 줄여서 '화리'라고 부르고 작성시에는 어떤 코인으로 얼마만큼 투자할 것인지 적는란이 있습니다.

화리 작성시에 동시에 KYC를 함께 진행하는 곳도 있으니 이부분도 확인은 하시고 진행하셔야 합니다.


화이트리스트(Whitelist)는 사전예약이라고 볼수 있고 비슷한 이름의 화이트페이퍼(Whitepaper)는 경영전략을 담은 백서(공식보고서)를 의미합니다.

대략적인 사전 ICO 순서는 화이트리스트 (사전등록) > KYC (본인인증) > ICO 참여 (프라이빗세일, 프리세일, 퍼블릭세일 포함) 순으로 진행됩니다.


*블로그 메인으로 오시면 더많은 정보가 있습니다.

Copyright© 에어드랍가즈아 All Rights Reserved.
• 제휴문의 : help@bitnj.co.kr • 회사명 : 비트엔제이 / 사업자등록번호 : 139-06-18737